| JS-CON.

고객지원

최고 품질의 제품을 공급하고 고객과 동반 성장하는 기업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지승구조건설
댓글 0건 조회 167회 작성일 21-06-08 14:53

본문

사진제공 = 부산일보

부산 ‘기우뚱 오피스텔’ 바로 섰다고?…                                
입력 2017.10.18 (11:16) | 수정 2017.10.18 (11:17)  KBS뉴스       

지난달 공사 중 건물이 왼쪽으로 기울어 붕괴 우려를 낳았던 부산의 D오피스텔이 복원공사로 기울기 대부분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네티즌들이 단단히 화가 났다.연합뉴스와 지역신문사인 부산일보 등은 17일자 보도를 통해 "부산 사하구는 지반침하로 건물이 기울어진 D오피스텔 복원공사를 하면서 최근 시설물 안전점검을 한 결과 안전등급이 E등급에서 A등급으로 회복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전했다."복원공사로 기울기 회복"vs "이거 믿어도 되나?"안전등급 E등급은 건물 사용을 즉시 금지하고 보강·개축공사를 해야 하는 등급이지만 A등급은 경미한 결함만 있는 상태를 말한다.더 나가 일부 언론에서는 "현재 현장에서는 지반 안정화 작업이 진행 중이며, 정밀안전진단 결과 이상이 없다면 주민 입주가 다시 이뤄질 전망이다"라고 전했다.이 오피스텔은 건물이 기울면서 지난달 22일 주민대피령이 내려졌으나 이후에도 기울기가 점점 더 심해져 이달 9일까지만 해도 건물 꼭대기가 원래 있어야 할 위치보다 105.8㎝까지 벗어나 시설물 안전등급 E등급 상태에 머물렀다.안전등급 E등급에서 A등급으로 회복하지만 복원업체가 한 달간의 지반 안정화 작업과 수평화 작업 등 복원공사를 하면서 기울기가 하루 20㎝ 이상씩 급속도로 회복되며 수평을 거의 되찾았고 지금은 건물 꼭대기가 원래 위치의 3㎝ 이내로 회복된 상태라는 것이 시공사와 부산 사하구청의 주장이다.복원업체는 건물 하부 기울어진 부분에 대량의 시멘트를 주입해 건물을 들어 올리는 '디록'공법으로 공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울어진 문제의 오피스텔은 연약지반 위에 시멘트를 90㎝ 두께로 타설하는 ‘매트 공법’으로 지어져 주변 충격에 매우 취약한 구조다. 부산시 사하구는 오피스텔 건축주와 시공사, 감리업무를 대행한 건축사를 모두 경찰에 고발한 상태다.
정밀안전진단 후 건물 재사용 여부 판단이 같은 비난이 폭주하자 부산 사하구는 "미세 조정 작업 등 복원공사를 완전히 끝내면 정밀안전진단을 벌여 건물 재사용 여부를 최종적으로 판단할 예정이다"라며 "재사용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고 입장을 밝혔다.사하구는 또 D 오피스텔이 기울게 된 원인이 바로 옆 신축공사장 때문이라는 결론을 내렸다.이 신축공사장에서 터파기 공사를 하면서 지하수 차수벽을 설치하지 않아 지하 1.7m 아래 있던 지하수의 수위가 변해 전체 지반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구는 보고 있다.건축주·시공사·건축사 경찰에 고발구의 한 관계자는 "D오피스텔은 연약지반 위에 시멘트를 90㎝ 두께로 타설하는 '매트 공법'으로 지어졌는데 지어질 당시는 문제가 없더라도 주변 충격에는 매우 취약한 구조다"면서 "매트 아래로 기초 지정(파일)을 박았더라면 건물이 기울어지지 않았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사하구는 신축공사장 건축주와 시공사, 감리업무를 대행한 건축사를 모두 경찰에 고발한 상태다.

• 김방홍 기자
kbh0428@kbs.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