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S-CON.

고객지원

최고 품질의 제품을 공급하고 고객과 동반 성장하는 기업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지승구조건설
댓글 0건 조회 225회 작성일 21-06-08 15:23

본문

침하된 콘크리트궤도 유지보수가 빠르고 간편해진다

김덕수 • 승인 2019.10.17 12:51

철도연, 콘크리트궤도 급속보강 기술 개발
                                                    동양대· 케미우스코리아 ·지승구조건설 공동연구 수행

 
한국철도기술연구원(원장 나희승)은 15일, 경북 영주의 동양대 콘크리트궤도 시험장에서
‘콘크리트궤도 노반 급속보강 및 침하복원 기술’을 공개했다.

열차가 운행하지 않은 3~4시간 이하의 짧은 시간을 활용하여 궤도를 받치고 있는 하부의
노반을 급속보강하고, 침하된 궤도를 원래 높이로 복원하는 콘크리트궤도 유지보수 공법이다.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공사, 철도건설사 등 철도토목 및 궤도분야 전문가 50여 명이
참석하여 새로운 장비 및 재료 등 개발기술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국토교통부 연구개발사업으로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이 지원하고 한국철도공사가 주관
하였으며, 동양대와 지반보강 전문업체인 ㈜케미우스코리아 및 ㈜지승구조건설이 함께 연구를
수행했다.

콘크리트궤도는 2010년부터 국내에 도입돼 본격적으로 적용됐다.

기존의 자갈궤도에 비해 내구성이 커서 유지보수가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지만, 궤도를 받치고
 있는 하부 노반이 불량하여 침하가 발생하면 복구가 매우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

콘크리트궤도의 신속하고 효율적인 유지보수를 위해 새로운 장비를 개발했다.
콘크리트궤도 위를 이동하면서 1분에 8m 이상 깊이로 천공하여 궤도 아래의 노반을
효율적으로 보강한다.

다양한 토질의 층으로 이루어진 철도노반의 특성에 따라 2가지 이상의 보강재료를 동시에
주입하는 시스템이다.

또한, 콘크리트궤도와 노반 사이에 급결 콘크리트를 고압으로 주입하여 궤도를 원래 높이로
들어 올리는 침하 복원공법을 함께 개발했다.

오는 11월, 전라선 전주~신리 구간에 적용하여 영업운행선에서 성능검증을 완료할 예정이다.
연구책임자 철도연 이수형 박사는 “콘크리트궤도 하부노반의 침하원인에 대한 정밀한 분석과
국내 철도노반 시공여건을 합리적으로 고려하여 개발된 기술이다”며 “향후 콘크리트궤도의
침하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공법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나희승 철도연 원장은 “개발된 콘크리트궤도 노반 급속보강 및 침하복원 기술은 매우 신속하고
효율적인 유지보수 기술이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핵심원천기술 개발을 통해 첨단
철도기술이 국내 및 해외철도시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